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솔데의 하루살이] 새로이 시작하는 하루살이

본문


 안녕하세요

 

안녕하세요. 안테나곰 팬 여러분.

저는 오늘부터 안테나곰 페이지에 '솔데의 오롯한 공간'을 연재하게 된 '솔데'라고 합니다.

 



소개합니다

 

저는 인스타그램 https://instagram.com/soulidation 에서,

사진과 글을 통해 저의 일상을 나누어 왔습니다.

 

그러던 중, 지인 안테나곰 님의 블로그를 알게 되고,

그저 글을 쓰는 것만 할 줄 아는 제가,

'이 곳을 통해 저의 이야기들을 조금 더 행복하게 나눌 수 있겠다.' 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아, 저는요

 

현재 30대 초반의 평범한, 삶의 더 많은 것을 사랑하고픈 마음만은 촉촉한 아재랍니다.

 

 

 

조금 더 자세히 소개해보자면,

 

 

 

작년 말까지 '전문연구요원' (3년 간의 관련 분야 종사로 군대를 대신하는 제도) 이라는

정말 좋은 기회를 통해,

3년 간 생명과학 분야 연구를 해왔습니다.

 

요즘 한창 각광 받고 있는 오가노이드 분야의 연구를 진행해왔어요.

 

오가노이드 (Organoid) 란,

실험실에서 일반적으로 단일한 세포를 배양하여 진행하던 연구 방식에서 한 단계 더 진보한 기술로,

하나의 조직 등을 이루는 다양한 종류의 세포가 존재하는 세포체를 배양하는 방식이에요.

보통 줄기세포류 또는 조직으로부터 얻어 배양하고 실험에 사용할 수 있습니다.

 

초기 시절만 해도 국내에서 이를 연구하는 곳들이 거의 없었기에,

해외의 다양한 정보들과 국내 업체들과의 정보 및 기술 공유를 통해 작지만 소중한 성과를 내왔어요.

 

언젠가 이 분야에 대해서도 블로그를 통해 소개해드리면 좋겠습니다.

정말 재미난 분야거든요 :)

 

 

 

그 전엔 암세포/후생유전학 분야의 연구를 진행하며 석사 연구를 마쳤어요.

 

후성유전학 (Epigenetcis) 은,

생명체의 고유한 정보를 담고 있는 DNA의 서열의 변화 없이,

실제 표현되는 정보들에 영향을 미치는 변화를 연구하는 생명과학의 한 분야랍니다.

 

이 역시 오늘날 정말 핫한 분야이니, 언젠가 관련 내용을 공유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

 

 

 

조금 더 과거로 돌아가보면,

대학 동안은 총 3개의 전공을 이수하며 청춘을 알차게 보냈습니다.

 

본 전공으로 심리학을 공부했어요.

 

그리고, 복수전공으로 생명과학을 공부했구요.

 

거기에, 부전공으로 화학을 공부했습니다.

 

와아!

정말 알찬 (주륵) 대학 생활을 누렸습니다.

 

그 사이, 열심히 과외로 돈을 벌었습니다.

제 인생 가장 부유했던 시절이었는데...

대학원 막 차 학기를 앞두고 시간적 여유가 도저히 나지 않아 긴 과외 교사 생활을 마쳤는데,

제 인생 가장 쓰라린 선택이었다라고 감히 이야기할 수 있을거 같습니다.

 

 

 

조금 더 과거로 돌아가보면,

 

저는 고등학교 과정을 검정고시로 마쳤어요.

절대로 나쁜 짓을 해서가 아니고 , 그래야 좀 더 덜 후회할 것 같았거든요.

 

결과는, 음, 그러니까,

그냥 착실하게 고등학교 마치고 나올 걸 하는 생각이 크지만,

그래도 한 번뿐인 인생에 좀 더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었기에 나쁘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그 시기 동안 (비-육체노동분야의) 여러 일들도 살짝 살짝 해보고,

영화 '파이란', 드라마 '네 멋대로 해라'에 푹 빠져서 각 동호회 활동도 가열차게 했답니다.

 

두 작품 다, 솔데의 강력추천 작품들이니 시간 여유가 되신다면 한번쯤 보시길 바라요.

 

생각해보면 그 나이 때 어떤 친구들보다 더 많은 시간들을 즐기며 지냈던 거 같아요.

어쩌면 이 공간을 채울 많은 감성은 이 시기에 싹튼 것들이라고 말씀드릴 수 있을 정도로요.

 

 

 

조금 더 과거로 돌아가보면...

이야기가 너무 길어지므로 여기까지!

 

 

 

그래서 이 공간에는요


저의 삶에서,

여러분들께 나눌 수 있는 이야기들을 적어보려고 합니다.

 

일상, 문화생활 (영화, 전시, 공연 등), 여행, 식도락 등 아주 아주 다양하게요.

 

특히나 영화는 인기있는 영화와 더불어 인디/독립 영화류의 영화에 대해서도,

이를 더 재미나게 즐길 수 있도록 저 나름의 시각으로 적어보려고 해요.

 

본 소개글을 통해서도 느끼셨겠지만,

제가 매우 투머치토커이므로 각오 (?!) 하셔야 될 겁니다.

:)

 

가끔은 본 블로그의 안테나곰님과 같은 주제로 블로깅을 할 수도 있을텐데,

두 사람의 이야기가 어떻게 다른지 보는 것도 이 블로그를 즐길 수 있는 좋은 방법 될 거 같아요.

 

 

 

잘 부탁드립니다


이 곳에 소개된 내용이 아니더라도,

제가 여러분들께 하고픈 이야기가 참 많답니다.

 

그 이야기들이 여러분들에게 즐거움을 줄 수 있을지는 분명 미지수이지만,

좋은 이야기가 될 수 있도록 늘 노력하겠습니다.


솔데의 하루하루, 순간순간이 담길 이 곳이 여러분들께 사랑 받을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앞으로의 솔데의 오롯한 이야기들, 함께 해주세요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8.01.12 18:56 신고
    오옷 여기가 팀 블로그였군요...
    솔데님 자주 뵙겠습니다. ^^
    • 프로필 사진
      2018.01.12 20:00 신고
      덧글로 반겨주셔서 감사합니다.
      원래는 팀블로그가 아니었는데, 블로그에는 글만 쓰고 운영이란 개념이 없는 저인지라 안테나곰님 블로그 보며 부러워하다가 슬쩍 운을 띄워 합류하게 되었습니다.
      저의 글들이 안테나곰님께 폐가 되지 않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 하루도 좋은 하루 보내셔요^^